015j 尹東柱の詩の朗読大会とK-pop カバーダンス日本コンテスト

2日(土)は、消化不良にかかるかと思われるほど心の糧を「暴飲暴食」しました。

午後1時から白頭学院建国学校で開かれた尹東柱の詩の朗読大会に参加しました。祝辞のために招待されたものと思っていたところ、会場に着くと、主催者側から審査員だけでなく、講評、授賞式まで任せられ困惑しましたが、久しぶりに尹東柱の詩に心ゆくまで沈潜することができました。

母語が韓国語でない10人と、韓国語が母語の5人のグループに分けてコンテストを行いました。詩を暗誦する彼らの表情とイントネーションを見聞きしながら、レベルに関係なく、全員が尹東柱のように感じられました。おかげで尹東柱の詩を通じて自分を振り返る時間も持て、尹東柱の又従兄弟 (無知ながら今まで知りませんでした)ユン・ヒョンジュ氏のすばらしい歌を生で聴く贅沢も享受しました。

この後、午後6時から開かれた大阪文化院開院20周年記念 K-pop カバーダンス日本コンテスト会場に行きました。この大会には、日本全国で予選などを経て上がってきた13チームが参加しました。ソウルで開かれるソウル新聞主催の世界大会出場資格を得た第1位のチームは大阪代表でした。

空気を振動させるような参加者のエネルギーに、審査員と観客が一丸となって呼応していました。日本の K-pop 展開がすごいという話は聞いていましたが、この熱気溢れる大会を直接見て感じ、ようやく理解できました。

昼から夜遅くまでの日程でしたが、精神的に満ち足りた一日でした。

015 백두학원 건국학교 윤동주 시 낭송대회, k-pop 커버댄스 일본 경연대회

어제(2일, 토요일)는 마음의 양식을 소화불량에 걸릴 정도로 폭식했다.

우선 오후 1시부터 백두학원 건국학교에서 열린 ‘윤동주 시 낭송대회’에 갔다. 애초는 ‘축사용’으로 초대받은 줄 알고 갔는데, 주최 쪽이 심사위원뿐 아니라 즉석 심사평, 수상까지 맡겨 당혹스럽기도 했지만 오랜만에 윤동주 시에 흠뻑 젖었다.

한글이 모국어가 아닌 10명과, 한글이 모국어인 5명이 반을 나눠 경연을 벌였다. 시를 낭송하는 그들의 표정과 억앙을 보고 들으니, 등수에 관계없이 모두 윤동주처럼 느껴졌다. 덕분에 윤동주 시로 나를 돌아보는 시간도 가졌고, 윤동주의 6촌동생인(무식하게도 이제까지 몰랐다) 세시봉의 윤형주씨의 노래를 생으로 듣는 호사도 누렸다.

이 행사가 끝난 뒤는 오후 6시부터 열린 ‘오사카문화원 개원 20주년 기념 k-pop 커버댄스 일본 경연대회’에 갔다. 이 대회에는 일본 전국에서 예선 등을 거쳐 올라온 13팀이 참가했다. 서울에서 열리는 서울신문 주최 세계대회 출전 자격을 얻은 1등팀은 오사카 대표. 이들은 하늘을 진동시킬 에너지로 심사위원과 관객의 일치된 호응을 받았다. 나도 일본 안의 k-pop 열기가 대단하다는 말은 들었지만, 이렇게 뜨거운지는 이 대회를 직접 보고야 알게 되었다.

낮부터 저녁 늦게까지의 일정이었지만 정신이 충만해진 하루였다.

014j 日本における韓国語教育の先駆者、天理大学

6月1日(土)は奈良県にある天理大学を訪問し、長尾紀彰学長と歓談しました。 1838年に日本で創始された天理教が1925年に設立した学校で、韓国との関係が非常に深い大学です。二つの面でそうです。

一つ目は、大学設立と同時に朝鮮語(韓国語)科を作り、日本で最初に韓国語教育を実施した大学です。外交官をはじめ、韓国語を駆使する専門家を早くから輩出した韓国語教育の先駆者です。二つ目は、彼の有名な朝鮮時代の安堅(1410年前後-1464年以後)の「夢遊桃源図」(日本の国宝に指定されている)を所蔵しているところだということです。

学長と学問、知識の交流を含む日韓協力の問題を話したほか、天理教本部の建物と、各国の貴重な民俗遺物などを保管、展示している参考館(一種の博物館)も見学しました。

天理大学は天理市にあり、市の名称は天理教から付けられたものだといいます。 8万人程度の市民が住み、その30%程度が天理教の信者だそうです。市内のあちこちの建物が瓦屋根で、中国でも韓国でもない、日本でもあまり見られない独特の光景です。

014 텐리(천리)대학교 방문

6월1일(토요일)은 나라현에 있는 텐리(천리)대학을 방문해, 나가오 노리아키 학장과 인사를 나눴습니다. 1838년 일본에서 창시된 신흥종교인 텐리교가 세운 학교로, 한국과 관계가 매우 깊습니다. 두가지 면에서 그렇습니다.

하나는 1925년 대학 설립과 함께 조선어(한국어)과를 만든, 일본에서 가장 먼저 한국어를 교육한 대학입니다. 그래서 외교관을 비롯해 한국어를 구사하는 전문가를 일찍부터 배출한 한국어 교육의 선구자입니다. 둘은 그 유명한 조선시대 안견의 <몽유도원도>를 소장하고 있는 곳입니다.

학장과 학문, 지식의 교류를 포함한 한일협력 문제를 얘기한 것 외에 텐리교 본부 건물과, 각국의 귀한 민속 유물 등을 보관, 전시하고 있는 참고관(일종의 박물관)도 둘러봤습니다.

텐리대는 텐리시에 있는데, 시의 이름은 텐리교 때문에 붙여진 것이라고 합니다. 8만명 정도의 시민이 사는데, 30퍼센트 정도가 텐리교 신자라고 하네요. 시내 곳곳의 건물이 기와 지붕으로 되어 있는데, 양식이 중국식도 한국식도 아닌, 그렇다고 일본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것도 아닌 독특한 모습입니다.

013j 18年上半期の企業活動支援協議会を開催

5月最後の日の午前、移転した総領事館の会議室で、KOTRA 大阪貿易館、韓国観光公社大阪支社、韓国農水産食品流通公社大阪支社などの政府機関、釜山特別市、全羅南道などの自治体事務所、派遣や現地企業、在日コリアン関係の代表など30人が参加し、2018年上半期の企業活動支援協議会を開催しました。

お弁当でランチを取りながら、青年のための海外就業支援協議会も開催しました。

韓半島情勢がよい方向に変化しつつあり、貿易、観光などは上向き基調という報告があり、日本市場開拓に関連した経験など有益な情報交換を行いました。また、就業と関連し、現地企業を行いながら経験した失敗と成功の経験も共有しました。

仕事は純血主義ではなく、ハイブリッド主義のほうが成功する可能性が高いようです。経験を共有しながら、今日も貿易、雇用の面で努力する姿を頼もしく思いました。会議が終わった後、領事館に新たに掛けた絵画の前で記念写真も撮影しました。

013 2018년 상반기 기업활동지원협의회

5월의 마지막 날 오전, 새로 이사한 총영사관 회의실에서 코트라 오사카무역관, 한국관관공사 오사카지사,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오사카지사 등 정부기관, 부산, 전남 등 지자체 사무소, 파견 및 현지 기업, 동포관계 대표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년 상반기 기업활동지원협의회를 했습니다.

아울러 도시락으로 점심을 하면서 청년을 위한 해외취업지원협의회도 했습니다.

무역, 관광 등은 한반도 정세가 좋은 방향으로 변하면서 온기가 올라오고 있다는 보고가 있었고, 일본 시장 개척과 관련한 경험 등 유익한 정보를 교환했습니다. 또 취업과 관련해서도 현지 기업을 하면서 겪은 실패와 성공 경험도 나눴습니다.

역시 일은 순혈주의보다는 잡종주의로 해야 성공 가능성이 높은 거 같습니다. 여러 경험을 공유하면서 오늘도 무역, 취업 전선에서 애쓰는 모습이 믿음직합니다. 회의가 끝난 뒤 영사관에 새로 건 그림 앞에서 기념사진도 찰칵했습니다.

FB_IMG_1532792997071

 

012j 大きな流れは対立から平和に

5月26日の記事。去る25日に赴任の挨拶のため、京都府庁を訪問し、西脇隆俊府知事にお会いして交わした話の内容が京都新聞に掲載されました。

ドナルド・トランプ米国大統領が6月12日のシンガポール米朝会談のキャンセルを発表した翌日だったので、米朝会談のことが話題になりました。私は会談中止の発表にもかかわらず、「大きな流れは対立から平和に変わっている。大きな山はすでに越えた。これからは小さな山を越えることが残っているだけだ」と説明しました。

ところが、実際に翌26日、南北首脳が板門店で2回の会談を通じて、このような流れが間違っていないことを確認してくれたのです。結果的に私は嘘をつかなかった格好になります。

ちなみに、京都新聞は京都府と滋賀県を中心に朝刊45万部、夕刊20万部を頒布する中堅の地元新聞社です。

012 교토부청 방문: 교토신문 기사

5월26일자 <교토신문>의 기사. 25일 부임인사를 위해 교토부청을 방문해 니시와키 교토지사를 만나 나눈 얘기가 실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월12일 싱가포르 북미회담의 취소를 발표한 다음날이어서, 북미대화가 화제에 올랐다. 나는 회담 중지 발표에도 불구하고 “큰 흐름은 갈등에서 평화로 변하고 있다. 큰 산은 이미 넘었고, 지금부터 작은 산을 넘는 게 남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런데 실제 26일 남북 정상이 판문점에서 2차 회담을 통해 이런 흐름이 틀리지 않음을 확인해 주었다. 결과적으로 나도 거짓말은 안한 셈이 됐다.

참고로 교토신문은 교토부, 시가현을 중심으로 조간 45만부, 석간 20만부를 찍는 중견 지역신문이다.

 

011j 関西地域こそ韓国系民族学校の本拠地

26日(土)、27日(日)は、吉日のようです。

大阪、京都には韓国政府が支援する民族学校が三ヵ所あります。大阪に白頭学院建国学校と金剛学園(2ヵ所)、京都に京都国際学園があります。東京韓国学校を含め日本全国の韓国系民族学校は四校だけですから、関西地域こそ韓国系民族学校の本拠地といっても過言ではありません。

関西地域にある三つの韓国系民族学校が、週末を利用して一斉に体育大会を催しました。大阪の両学校は土曜日に、京都は日曜日に行いました。

三つの学校行事を奨励するため、私は週末の時間を割いてすべてに出席しました。在日コリアン社会が世代交代期に入った時期に次世代を育成する必要がありますが、その責任を果たすべきところがまさに民族学校だと考えています。

実際、これらの学校の運動会を見ると、なぜ民族学校が必要で、重要なのかを理解できます。教育は国家百年の計という言葉を実感した週末でした。

011 오사카, 교토에 있는 한국정부 지원 민족학교

26일(토), 27일(일)은 길일인 모양입니다. 오사카, 교토에는 한국 정부가 지원하는 민족학교가 세 곳 있습니다.

오사카에 백두학원 건국학교, 금강학원 2 곳, 교토에 교토국제학원이 있습니다. 일본 전국에 도쿄 한국학교를 포함해 한국계 민족학교가 모두 4개뿐이니, 간사이 지역이 민족학교의 본거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그런데 이 세 학교가 주말을 이용해 일제히 체육대회를 했습니다. 오사카의 두 학교는 토요일에, 교토는 일요일에 했습니다.

저는 주말 시간을 쪼개 세 학교의 행사에 격려를 위해 모두 참석했습니다. 재일동포 사회가 세대교체기에 들어간 시기에 후세를 잘 육성할 필요가 있고, 이런 책임을 맡아야 할 곳이 바로 민족학교라고 생각합니다.

실제, 이들 학교의 운동회를 보니 왜 민족학교가 필요하고 중요한지 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교육은 백년지대계라는 말을 실감한 주말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