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0j 四天王寺ワッソの祭りに祝辞を送らなかった安倍首相

11月4日、大阪の日韓民間人が運営する祭りのなかで最も大きい規模を誇る「四天王寺ワッソ」が難波宮跡で開かれました。

1990年、大阪に住む在日コリアンを中心に始まったこの祭りはすでに27回を数えます。毎年欠かさず開催されていれば、ことしで29回になりますが、2001年と02年の2回はスポンサーの経済的な事情で開催できませんでした。

2003年に主催者側の組織を整備して再開してから今まで脈々と続いています。2003年以後の最大の特徴は、日韓の首脳がこの祭りに祝辞を送っていることでしょう。日韓関係に逆風が吹いても、あるいは波が立っても変わらずに続いてきました。

昨年に続き、ムン・ジェイン大統領はことしも民間交流の重要性を強調するメッセージを送り、私が代読しました。しかし、安倍晋三首相は、ことしメッセージを送って来ませんでした。10月30日に韓国最高裁が強制徴用工に関する判決を出したことと直接関係しているとは考えたくはありません。ただ、安倍首相がメッセージを代読する予定だった日本の関西担当大使も参加しませんでした。

少しさみしい気がしますが、韓国の大統領のメッセージだけが発表されました。主催者側から参加者に対し特に事情の説明もなかったので、毎年の参加者はことしは少し変だと思ったのではないでしょうか。

当日の天気は最高でしたし、祭りはいつもと変わらずスムーズに盛大に行われました。今回の祭りのテーマは「つないでいく、いく」でした。多少の困難があっても、このような民間交流を続けて行こうという意味で、私は解釈しました。今回の祭りでは、江戸時代の朝鮮専門の外交官、雨森芳洲(1668-1755)の「誠信外交」をテーマにしたと思われるミニドラマが公演され、好評を博しました。

芳洲翁の著『交隣提醒』に次の文章があります。「朝鮮交接の儀は第一に人情事勢を知り候事肝要にて候、互いに欺かず争わず真実を以て交わり候を誠信とは申し候」

当初、この祭りの行列の参加者は主に在日コリアンでした。今ではその約70%が日本人になったと、主催者側の関係者が説明してくれました。それだけ現地社会に溶け込んだ祭りになったということでしょう。

日韓の間にいくつか困難な問題があったとしても、このようなイベントがさらに活性化され、揺るぎない友好と協力の関係を作っていくことができれば、と思います。

090 나니와궁(難波宮) 터에서 열렸던 ‘사천왕사(四天王寺) 왔소’ 행사

오사카에서 한일의 민간인들이 하는 가장 큰 규모의 축제인 ‘사천왕사 왔소’ 행사가, 11월4일 나니와궁 터에서 열렸다.

1990년 오사카에 사는 재일동포 중심으로 시작된 축제가 벌써 27회가 됐다. 해마다 빼놓지 않고 열렸다면 29회인데, 2001년과 2002년은 후원자의 경제적인 사정이 있어 일시 중단되었다.

2003년부터 주최 쪽을 정비해 재개한 뒤, 지금까지 면면히 이어지고 있다. 2003년부터 재개된 행사의 가장 큰 특징은 한일 양국 정상이 이 축제를 축하하는 메시지를 보내오는 것이다. 이것도 한일관계에 바람이 불거나 파도가 쳐도 변함없이 이어져 왔다.

문재인 대통령도 작년에 이어 올해 민간교류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메시지를 보내줘, 내가 대독을 했다. 그러나 아베 신조 총리는 올해 메시지를 보내오지 않았다. 10월30일에 한국에서 나온 강제 징용 관련 대법원 판결과 직접 연결된 것으로 보고 싶지는 않다. 여하튼 아베 총리가 메시지를 보내오면 대독하기로 되어 있던 일본의 간사이 담당 대사도 불참했다.

다소 쓸쓸하지만 한국 대통령 메시지만 홀로 발표되었다. 주최 쪽에서 참석자들에게 이런 사정에 관해 설명을 해주지 않았으니, 참석자들도 올해는 좀 이상하다고 생각했을 것이다.

그래도 날씨는 최고였고, 축제는 여느 때와 변함없이 순조롭고 성대하게 진행되었다. 이번 축제의 주제는 ‘이어가다’였는데, 나에겐 어떤 어려움이 있어도 이런 민간교류는 이어가자는 뜻으로 읽혔다. 이번 축제에는 ‘성심과 믿음으로 싸우지 않고 속이지 않고 선린관계를 이루자’고 한, 에도 바쿠후시대의 조선 전문 외교관 아메노모리 호슈를 주제로 한 미니극이 공연되어 호평을 받았다.

이 축제는 처음엔 재일동포가 중심이 되어 행렬에 참가했는데, 지금은 70% 정도가 일본인이 될 정도가 됐다고, 주최 쪽 관계자는 설명해주었다. 그만큼 현지 사회에 녹아든 축제가 됐다는 뜻일 것이다.

한일 사이에 어떤 어려움이 있더라도 이런 행사가 더욱 활성화되어 흔들리지 않는 우호와 협력을 만들어 가기를 바란다.

 

089j ムン大統領の自伝『運命』の翻訳出版がもたらした邂逅

去る10月4日、ムン・ジェイン大統領の自伝『運命』が日本で翻訳出版されました。日本の代表的な人文学術出版社、岩波書店が出版しました。原著が2011年に発行され、1年前に中国で翻訳出版されたことを考えると、遅きに失した感は否めません。日本が最も韓国に近い隣国であり、出版大国であることからもそう思います。

最近、この本に関連して三度の邂逅がありました。一度目は10月25日、前・現職の日本の言論人を対象に「ムン・ジェイン政権の平和構想と日韓関係」について大阪で講演した時です。東京から来た前ソウル特派員の一人が私に本を見せ、「とてもいい内容だ。日本の一般市民はムン大統領をよく知らないから誤解も多い。多くの人に読んでほしい」と話していました。

二度目は10月末に日本の記者と会い、贈り物としてこの本をいただいた時です。韓国語は読んだろうが、日本で出版された韓国の大統領の本なので差し上げたいということだったので、気安くいただきました。本の帯に姜尚中東京大学名誉教授の「見果てぬ夢を叶えようとする運命の人、文在寅」という文と並んで、北朝鮮に拉致され日本に帰ってきた蓮池薫新潟産業大学准教授の文が書かれています。同准教授は「彼の人生に韓国激動の現代史が凝縮されている」としています。北朝鮮に拉致された日本人の一人である蓮池氏の言う「韓国激動の現代史」とは果たして何でしょうか。

偶然というのは時間を置いて別々に起こることも、一時に集中して起こることもあるようです。11月3日付朝日新聞の書評欄に、この翻訳書の書評が大きく掲載されました。これが私のいう三度目の邂逅です。齋藤純一早稲田大学教授(政治学)は、書評の末尾に「ムン大統領はいま、北朝鮮との信頼関係を築こうとイニシアチブを発揮しているが、『人が先』という初発の動機づけは実効的な政策として実を結ぶだろうか」とし、「任期後に書き継がれるであろう続編を待ちたい」と述べています。

この本が好調な売れ行きをみせ、日本の人々に必ずしも親近感を持たれていないムン大統領の考えと政策を知る一助になることを期待してやみません。

089 문재인 대통령의 자서전 “운명”, 일본에서 번역 출판

문재인 대통령의 자서전 “운명”이 10월4일, 일본에서 번역 출판되었다. 일본의 대표적인 인문학술 출판사인 이와나미서점이 출간했다. 2011년 펴낸 책이고, 1년 전에 중국에서도 번역 출판 된 것을 생각하면 늦은 셈이다. 더구나 일본은 한국과 가장 가까운 나라이면서 출판 대국이라는 점에서 그렇다.

최근 이 책과 관련해, 세 번의 조우를 했다. 첫번째는 10월25일 전현직 일본 언론인을 대상으로 ‘문재인 정권의 평화구상과 한일관계’에 관해 강연을 할 때였다. 도쿄에서 온 전 서울특파원 출신의 한 분이 나한테 책을 보여주며 “내용이 아주 좋다. 일반 일본시민들이 문 대통령을 잘 모르고 오해도 많은데 많이 읽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두번째는 10월 말 한 일본 기자와 만났는데, 그가 선물로 이 책을 주었다. 한국 책은 읽었겠지만, 일본에서 나온 한국 대통령 책이어서 주고 싶다고 해, 선뜻 받았다. 책 띠지에 강상중 도쿄대 명예교수의 “못다 이룬 꿈을 이루려고 하는 운명의 인물 문재인” 이라는 글과 함께, 북한에 납치되었다가 돌아온 납치자 출신의 하스이케 가오루 니가타산업대 부교수의 글이 쓰여 있는 게 눈에 띄었다. 하스이케 교수는 “그(문재인 대통령)의 인생에 한국 격동의 역사가 응축되어 있다”고 말했다. 납치 일본인의 한 사람인 그가 말하는 ‘한국 격동’이란 과연 무엇일까?

우연이란 각자 떨어져 오기도 하지만, 한꺼번에 몰려서 오기도 하는 모양이다. 11월3일 자 <아사히신문> 서평란에, 이 책 서평이 크게 실려 있었다. 사토 쥰이치 와세다대학 정치학 교수는 서평 말미에 “문 대통령은 지금 북한과 신뢰관계를 쌓으려고 이니셔티브를 발휘하고 있는데, ‘사람이 먼저’라는 처음의 동기 부여가 실효적인 정책으로서 결실을 거둘까”라면서 “임기가 끝난 뒤 이어질 속편을 기대한다”고 썼다.

이 책이 많이 팔려, 일본사람들이 다소 생소하게 느끼는 문 대통령의 생각과 정책을 아는 데 일조하기를 바란다.

FB_IMG_1541327359623

088j 世界津波の日に合わせて開かれた高校生サミットin和歌山

10月31日と11月1日、1泊2日の日程で和歌山市に行ってきました。国連が定めた「世界津波の日(11月5日)」に合わせて開かれた「2018高校生サミットin和歌山」に招待され参加したのです。

世界津波の日高校生サミットは、ことし3回目だそうです。日本から170人、外国から47ヵ国300人余りが参加した高校生による国際会議です。韓国からも仁川大建高等学校の生徒4人と引率の先生が参加しました。私は参加した韓国の高校生を励まし、このサミットの事実上の牽引役である二階俊博自民党幹事長などの要人とあいさつを交わしました。サミットの主催者である和歌山県の関係者らと親交を深めるよい機会にもなりました。

高校生サミットはことしで3回を数え、今回は最も参加国数が多いそうです。第1回は高知県、第2回は昨年沖縄で開かれました。第4回の開催地は北海道が有力だといわれています。すべて日本なのは、日本が主導した国際会議であり、運営資金が必要なためと思われます。ただ、’tsunami’ という言葉が世界に通用する普通名詞になるほど、日本と津波、日本と自然災害は切っても切れない関係にあり、防災の分野において日本が世界のトップにあることを考えると、しばらく日本がこのサミットをリードするのは当然のことかと思います。

11月5日が「世界津波の日*」として定められたのは次のような事情からです。1854年12月23日と24日に和歌山県有田郡広川村に連続して大地震が発生し、24日に大津波(最大16.1m)が押し寄せました。このとき、この村の実業家、濱口儀兵衛(梧陵 1820-85)は津波を察し、収穫を終えたばかりの彼の田んぼの稲束に火をつけ、住民を高台に誘導して多くの人の命を救ったといいます。彼はまた、地震後に当時最大規模の堤防造りに尽力し、88年後の1942年に再び大地震が来たとき、津波の被害を防いだそうです。この話を背景に国連は2015年、和歌山県出身の二階議員ほかの提案を受け、二回目の地震が起きた日の旧暦11月5日を新暦にして記念日としたのです。国連指定の記念日になるには魅力ある話が必要ですし、そういう事例を発掘して提示することが非常に重要だと思います。
*World Tsunami Awareness Day

世界の多くの若い人たちが集まってこのような会議をしても、災害がぱたっと減ることはないでしょう。でも、彼らが一人でも多く一日も早く、自然災害とその予防について悩むことがあれば、いささかなりともより安全な世界になるのではないでしょうか。

二日間の日程の合間をぬって、和歌山市の名物の和歌山城をしばし見学しました。

088 세계 쓰나미의 날을 맞아 열린 2018 고교생 서미트 인 와카야마

10월 31일과 11월 1일, 1박2일 일정으로 와카야마시를 다녀왔다. 유엔이 정한 ‘세계 쓰나미의 날(11월 5일)’ 을 맞아 열린 ‘2018 고교생 서미트 인 와카야마’에 초청을 받아 참석했다.

세계 쓰나미의 날 고등학생 서미트는 올해로 3회째. 일본에서 170명, 외국에서 47개 국 300여명이 참가한 큰 행사다. 한국에서도 인천대건고 학생 4명이 지도 선생님과 함께 참석했다. 나는 참가한 한국 학생을 격려하고, 이 행사를 사실상 이끌고 있는 니카이 도시히로 자민당 간사장 등 요인들과 인사도 나눴다. 또 행사 주최자인 와카야마현 관계자들과도 더욱 친선을 다지는 기회가 됐다.

고교생 서미트 행사는 올해가 3회째인데, 이번에 가장 많은 나라가 참석했다고 한다. 첫 서미트는 고치현, 두번째는 오키나와에서 작년에 열렸다. 다음 4회 서미트는 홋카이도가 유력하다고 한다. 모두 일본에서 열리고 있는 것은 일본이 주도한 행사이고, 개최하는 데 돈이 많이 들기 때문이 아닌가 짐작된다. 그래도 쓰나미라는 말이 세계에서 통용하는 보통명사가 될 정도로 일본과 쓰나미, 일본과 자연재해는 뗄래야 뗄 수 없는 관계에 있고, 방재 분야에서 일본이 세계 최고라는 점을 생각하면 당분간 이 행사가 일본 주도로 이뤄지는 것은 당연해 보인다.

11월 5일이 세계 쓰나미의 날이 된 데는, 이런 사연이 있다. 1854년 와카야마현 히로카와에 안세이난카이 지진이 나 쓰나미가 밀려왔을 때, 이 지역 출신 실업가인 하마구치 고류가 수확을 끝낸 볏단에 불(‘이나모리노히’)을 지펴 주민들을 높은 곳으로 유도해 많은 사람의 목숨을 구했다고 한다. 또 하마구치가 지진이 끝난 뒤 당시 최대급의 제방을 만들어 88년 뒤 또다시 지진이 왔을 때 쓰나미 피해를 막는 데 큰 공헌을 했다. 이런 얘기가 배경이 되어 2015년 유엔에서, 이 지역 출신의 니카이 의원 등의 제안을 받아 첫 지진이 일어난 11월 5일이 ‘세계 쓰나미의 날’로 지정됐다. 역시 유엔 지정의 날이 되기 위해선, 호소력 있는 얘기가 필요한 것 같다. 또 그런 사례를 잘 발굴해 제시하는 게 매우 중요할 것이다.

세계의 많은 젊은 학생들이 한데 모여 이런 모임을 한다고 금세 재해가 확 줄어들지는 않을 것이다. 그래도 젊은이들이 한명이라도 많이 하루라도 빨리 자연재해와 예방에 관해 고민한다면, 조금이라도 더욱 안전한 세계가 되지 않을까.

마침 이틀 동안의 일정 중 잠시 여유가 있어, 와카야마시의 명물인 와카야마성도 잠시 둘러봤다.

FB_IMG_1541107724919FB_IMG_1541107733021FB_IMG_1541107747429FB_IMG_1541107757097

087j 脱権威・脱官僚主義で世襲経営の世界的企業、村田製作所

10月29日、関西地域の主要企業訪問の一環として、基礎素材に関する世界的な企業、京都長岡京にある株式会社村田製作所を訪門しました。村田製作所は、電気を保存し、必要に応じて安定的に回路に供給する機能を持つ積層セラミック・コンデンサ(MLCC: multi-layer ceramic capacitor)でグローバル No. 1 を誇る基礎素材の強者です。韓国では、サムスン電子、LG電子、現代自動車を主たる顧客としています。

創業者村田昭氏の三男である村田恒夫代表取締役会長兼社長は、素材分野において世界最大の企業の会長というイメージとはほど遠い、非常に謙虚で地味な風貌の方で、会社の経営とビジネス手法について丁寧に説明してくれました。

同社は、日本の大企業のなかでも特に技術者に対して開発と販売に関する権限を積極的に移譲し、社内における上下間コミュニケーションに優れた会社として有名です。村田会長は「顧客に対し迅速に対応しなければならない積層セラミックコンデンサなどでは、技術・営業担当者に積極的に権限と責任を委譲しています。投資などの主要な戦略はハイレベルで決定する二種類の方式をとっています」と説明しました。また、いつでも経営者と従業員が自由にコミュニケートできる空気を作るため、両者が会社の哲学(経営理念)を共有し、社内教育を充実させることが重要だと述べました。

同社は、日本でも珍しい世襲経営会社です。にもかかわらず、経営者と従業員間のコミュニケーション、現場への権限移譲など、脱権威主義、脱官僚主義の経営をしていることをうらやましく思いました。韓国の二世・三世企業は学ぶことが多い会社ではないかと思います。

韓国、中国などからの留学生の入社者も毎年増やしているそうです。京都郊外の静かな場所に位置していますが、実力と会社のふんい気は世界最高であり、日本企業への就職に興味ある若い人たちに、ぜひ積極的に推薦したい会社の一つです。

087 세계적인 기초 소재 기업인 무라타제작소

10월29일은 간사이지역 주요 기업 방문 활동의 하나로, 세계적인 기초 소재 기업인 교토 나가오카쿄의 무라타제작소를 찾아갔다. 무라타제작소는 전기를 저장했다가 필요에 따라 안정적으로 회로에 공급하는 기능을 가진 적층세라믹콘덴서(mlcc)에서 세계 1위의 기초소재의 강자이다. 한국에서도 삼성전자, 엘지전자, 현대자동차가 주요 고객이라고 한다.

창업자의 3남인 무라타 쓰네오 사장은 소재 분야 최고기업의 사장 답지 않게 매우 겸손하고 수수한 모습으로 회사의 경영 및 사업 방식을 설명해줬다.

이 회사는 일본 대기업 중에서도 기술자에게 개발 및 영업과 관련한 권한을 적극 이양하고, 사내 위아래 사이의 소통이 잘 되는 회사로 유명하다. 무라타 사장은 “고객에게 신속하게 대응해야 하는 적층세라믹콘덴서 등에서는 기술, 영업 담당자에게 적극적으로 권한과 책임을 이양하고, 투자 등 주요 전략은 고위층에서 결정하는 두 가지 방식을 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언제든지 고위층과 직원이 자유롭게 소통하는 분위기를 만들고 있다면서 이를 위해서는 회사의 철학(사시)의 공유와 사내 교육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 회사는 일본에서도 드문 세습 경영회사인데, 사원들과 소통과 현장으로의 권한 이양 등 탈권위, 탈관료주의의 경영을 하고 있는 것이 부럽다. 한국의 2세, 3세 기업인들이 배울 것이 많은 회사가 아닌가, 생각한다.

한국, 중국 등의 유학생 입사자도 매년 늘려 나가고 있다고 한다. 교토 외곽의 한적한 곳에 자리 잡고 있지만, 실력과 회사 분위기에서는 세계 최고인 만큼 일본 기업 취직에 관심 있는 청년들에게 적극 추천하고 싶다.

086j アリランファンタジー、大阪生まれの安藤忠雄氏とコシノジュンコ氏

10月27日(土)と28日(日)の二日間、世界トップクラスの文化と人々との出会いを堪能しました。

土曜日の夜、大阪文化院の開院20周年を記念して、国立国楽管弦楽団の招請公演が大阪最高の演奏ホール、シンフォニーホールで開かれました。「アリランファンタジー」と題した公演は、ホールを埋め尽くした在日コリアンと日本人に韓国国楽の醍醐味を存分に見せてくれました。アリラン幻想曲からパンソリのサチョルガ(四節歌)とシムチョンガ(沈清歌)、新船遊びまで、公演すべてが観客を魅惑し熱烈な反応を呼びました。まさに世界最高峰の演奏と公演でした。

日曜日の昼は、日本が生んだ世界的な建築家、安藤忠雄氏の講演会に行きました。韓国大阪青年会議所など関西地域の在日韓国人青年団体が毎年親睦と和合のために「一つの思いの行事」を行っています。7回目のことしは、大阪生まれの安藤忠雄氏を招待し、大阪民団の会場で講演会を開催しました。私はその祝辞のために参加し、講演を聞きました。

安藤忠雄氏は、何枚かのスライド画像を映し出したまま、巨匠らしく形式にとらわれずに、自らの考えを1時間自在に展開しました。個性、創造性、持続性、情熱、自然、コミュニティ、将来の世代。これらがキーワードだったと思います。ご自分のことを例に挙げ、定められた枠組みのなかで仕事をするより、自分だけにできることをすることが重要である、という点を強調されていたと思います。

日曜日の夕方は、大阪府庁舎で開かれた、大阪が生んだ世界的なデザイナー、コシノジュンコ氏のファッションショーに行きました。100年の歴史を持つ大阪府庁舎の階段を舞台に催されたファッションショーは、階段が持つ垂直性を活かしたからでしょうか、彼女の持ち味がより立体的に表現されていたように感じました。海外活動が多く、日本でファッションショーをしたのは30年ぶりだという彼女は、ショーの前にレセプション会場で会った私に、「はるか昔に韓国で二回ファッションショーをしたことがあります」と、韓国との縁を話してくれました。

二日間三ヵ所で世界一流の人士たちの演奏と公演、講演やショーを通じて感じたのは「やはり世界一流は違う。みなそうなるだけの理由がある」ということでした。

086 국립국악관현악단 공연, 건축가 안도 다다오 강연회, 디자이너 고시노 준코 패션쇼

10월 27일(토), 28일(일) 이틀 동안, 세계 최정상급 문화를 세 곳에서 즐겼다.

토요일 저녁에는 오사카문화원 개원 20주년 기념 국립국악관현악단 초청 공연이, 오사카 최고의 연주홀인 심포니홀에서 열렸다. ‘아리랑 판타지’라는 이름으로 열린 이 공연은 홀을 가득 채운 재일동포 및 일본인들에게 한국 국악의 맛을 한껏 보여줬다. 아리랑환상곡에서 사철가, 판소리(심청가 일부), 신뱃놀이까지 공연 모두가 관객을 홀리며, 열렬한 반응을 이끌어냈다. 세계 최고의 이름 값을 톡톡히 한 공연이었다.

일요일 낮에는 일본이 낳은 세계적인 건축가 안도 다다오의 강연회에 갔다. 오사카한국청년회의소 등 간사이지역 재일 한국인 청년단체들이 매년 친목과 화합을 위해 ‘한마음 행사’를 하는데, 올해가 7회째이다. 이들이 올해 행사에 안도 다다오를 초청해, 오사카민단에서 강연회를 했다. 나는 이 행사의 축사를 위해 참석해, 강연을 들었다. 강연의 제목은 ‘아시아는 하나’.

안도 다다오는 몇 개의 슬라이드 그림을 띄워놓은 채, 거장 답게 형식에 얽매이지 않고 자신의 생각을 1시간 동안 풀어냈다. 개성, 창조성, 지속성, 정열, 자연, 공동체, 미래세대가 그가 강조한 키워드라고 생각한다. 자신의 경우를 예로 들며, 정해진 틀 속에서 일등을 하는 것보다 자신만이 할 수 있는 일을 하는 게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안도 다다오의 공연이 끝난 뒤에는 저녁에 오사카부 청사에서 열린, 일본이 낳은 세계적인 디자이너 고시노 준코의 패션쇼에 갔다. 100년 역사의 오사카부 청사 계단을 무대로 삼아 열린 패션쇼는 계단의 수직성을 살려서인지 그의 특색이 더욱 입체적으로 잘 드러났다. 해외 활동이 많은 그가 일본에서 패션쇼를 한 건 30년 만이라고 한다. 그는 행사 전 리셉션장에서 만난 나에게 “오래 전에 한국에서 두 번 패션쇼를 한 적이 있다”고 한국과 인연을 밝혔다.

이틀 동안 세 곳에서 세계 일류 무대를 보면서 느낀 감상은 “역시 세계 일류는 다르다. 다 그럴 만한 이유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