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5 고이즈미 전 총리의 첫 저서 “원전 제로, 하려면 할 수 있다”

고이즈미 준이치로 전 일본 총리의 별명은 ‘헨진(変人)’이다. 우리나라 말로 하면, ‘별난 사람’ 정도이겠다.

내가 도쿄 특파원을 지냈던 기간(2001-2004)은 그의 집권 기간(2001-2006)의 부분 집합이다. 특파원 하는 동안 그가 유일한 총리였으니, 그를 주어로 하는 기사도 많이 썼다. 두 차례의 평양 방문과 한일 공동 축구월드컵 개최, 그 특유의 ‘극장식 정치’가 아직도 기억에 생생하다.

그런 그가 총리를 그만 둔 뒤 10년이 넘었는데도 가끔 언론에 등장한다. 최근에도 그의 수제자라고 할 수 있는 아베 신조 총리의 개헌 추진에 대해 “할 일은 안하고 할 수 없는 것만 하려고 한다”고 사정없이 비판한 것이 보도된 바 있다. 여기서 할 일은 원전 제로이고, 할 수 없는 일은 개헌이다.

고이즈미 전 총리가 지난해 12월31일에도 <아사히신문>에 등장했다. <원전 제로, 하려면 할 수 있다>는 그의 첫 저서와 관련한 인터뷰이다. 총리 재직 시절 원전 추진론자였던 그가 2011년 3.11 동북대지진 이후 원전 폐지론자가 된 것은 알고 있었지만, 그 구체적인 이유가 궁금했던 차였다. 그는 2014년 도쿄도도지사 선거에서는 탈원전 정책에 연대해, 야당계 무소속 후보로 나온 호소카와 모리히로 전 총리를 지원하기도 했다.

그는 인터뷰에서 “(총리 재직 당시)경제산업성이 말하는 ‘원전은 안전, 저비용, 깨끗하다’는 것을 믿었었다. 그러나 모두 거짓이었다”고 말했다. 당시 원전이 위험하다고 말하는 사람도 있었으나 진지하게 듣지 않고 속았다는 반성도 포함해, ‘일본은 원전이 없어도 지낼 수 있다’는 걸 알려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원전이 싸다는 것에 대해서는 “원전은 정부가 지원하지 않으면 불가능하다. 정부가 지원하지 않고 세금도 사용하지 않으면, 원전이 더욱 비싸다”고 설명했다. 그는 원전 없이 에너지를 대체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3.11 사고 이후 2년 동안 원전이 전혀 가동되지 않았지만 정전은 없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아베 총리에게도 경제산업성에 속지 마라고 애기했는데 반론하지 않고 쓴웃음만 짓더라면서, 아베 총리가 원전 제로에 나서면 금방 분위기가 바뀔 것이라고 했다. 이 인터뷰를 보면서, 그의 생각은 엄청 버뀌었지만, 헨진(変人) 기질만은 변함이 없다는 것을 느꼈다.

한편, 진보성향의 월간지 <세카이> 2019년 1월호에, 문재인 정부의 신고리 5, 6호기 건설을 둘러싼 공론화 과정을 비판적으로 검토한 기사가 실려 관심 있게 봤다. 이 기사의 필자는 일본이 배울 교훈으로, 공론화 결과를 그대로 정책으로 받아들이겠다고 한 것이 찬반 과열을 불러온 문제, 왜곡 과열보도에 대비한 미디어 대책의 필요성, 왜곡보도를 상정한 제도 설계의 필요성, 1회성이 아닌 지속적인 공론화의 필요성을 제시했다. 일본도 원전정책, 헌법 개정 등 사회적 대립이 깊은 정책에 관해 숙의민주주의가 실현될 가능성이 있다면서.

104j 2018年の仕事納め

12月28日(金)は2018年の仕事納めの日です。韓国の年越しは元旦だけが休日です。日本でも韓国と同じように、公式の休日は1月1日だけなのですが、その前後、土日を含んで一週間ほど休むことが慣例になっています。それで、日本地域の韓国公館もこれに合わせて仕事納め・始めをします。

大阪総領事館も12月28日が仕事納めで、新年1月4日が仕事始めです。12月28日の午後には、1階の講堂で飲み物やお菓子、フルーツなどでささやかな仕事納めをしました。一部の職員は外部の活動や申請業務があるため、全職員が一堂に会すことはできませんでしたが、お互いを励まし一年を終える有意義な行事だったと思います。

仕事納めをした講堂は、11月17日から始まった民族学校・民族学級生徒による美術作品を展示しているので、一層意義深かったと思います。私たちは、この展示会を準備する過程で、この場所を「ドリームギャラリー」と名付けました。いま振り返っても妙案だったと思います。この展示会は、これまで在日コリアンや韓国国民が疎遠に感じていたであろう総領事館を、互いに行き交う親しみあるスペースに変えようとする企画の産物です。

特に、在日社会の未来を担う若い青少年コリアンと行き交う場所という点では、ドリームギャラリーという名称はとても適切だと思います。また、さらに低姿勢で親切に国民に奉仕する公館になろうという私たちの運営方針を象徴するスペースだとも思います。

大阪総領事館の職員は、きょうの仕事納めにおいて、2018年に関西地域を襲った数々の災害に際してよく協力して克服したように、来年も「奉仕する」総領事館になるようさらに努力する決意を新たにしました。

来年も多くのご激励とご支援をお願いし、大阪総領事館を代表して年越しのご挨拶とさせていただきます。 「みなさん、一年を有終の美でしめくくり、よい新年をお迎えください」

104 오사카총영사관도 일본의 관례를 따라 12/29부터 1/3까지 쉽니다

12월28일은 한 해의 업무를 마감하는 날입니다. 우리나라는 해를 넘길 때 새해 첫날만 휴일입니다. 그러나 일본의 경우는 좀 다릅니다. 우리나라처럼 공식으로 쉬는 날, 즉 빨간 글씨는 1월1일 하루이지만, 새해를 전후해 일주일 정도(토일 포함) 쉬는 게 관례입니다. 일본지역 한국 공관도 이에 맞춰 업무를 조정합니다.

그래서 오사카총영사관도 12월28일 문을 닫고(종무식), 내년 1월4일부터 문을 다시 엽니다.(시무식) 오사카총영사관은 이날 오후에 1층 강당에서 음료와 과자, 과일 등을 놓고 조촐한 종무식을 했습니다. 일부 직원들의 외부 활동과 민원업무 때문에 한꺼번에 모든 직원이 참석할 수는 없었지만, 서로를 격려하며 한 해를 마무리한 의미 있는 행사였다고 자부합니다. 특히 이날 행사가 열린 장소에서는 11월17일부터 시작한 민족학교, 민족학급 학생들의 미술작품 전시가 이뤄지고 있어 더욱 뜻 깊었습니다.

우리 총영사관은 이 전시회를 준비하면서, 이 장소를 ‘꿈 갤러리’라고 이름 붙였는데 지금 생각해도 좋은 작명인 것 같습니다. 이 전시회는 그동안 재일동포를 비롯한 국민들이 멀게만 느꼈던 총영사관을, 동포들과 소통하는 친숙한 공간으로 바꾸겠다는 기획의 산물입니다. 특히, 재일동포 사회의 미래를 담당할 젊은 청소년 재일동포와 소통하는 곳이라는 점에서, 꿈 갤러리라는 말은 매우 적절하다고 봅니다. 또 더욱 낮고 열리고 친절한 자세로 국민에게 봉사하는 공관이 되자는 저의 공관 운영 방침을 잘 상징하는 공간이라고 생각합니다.

오사카총영사관 직원들은 오늘 종무식에서 올해 간사이지역을 습격한 여러 재해 등을 협력을 통해 잘 극복했듯이, 내년에도 ‘군림하지 않고 봉사하는’ 총영사관이 되도록 더욱 노력하자고 다짐했습니다.

부디 내년에도 많은 격려와 응원을 부탁하며 오사카총영사관을 대표해 송년 인사를 드립니다. “모두들 한 해 잘 마무리하시고 좋은 새해 맞길 바랍니다.”

103j 日韓の文化差; 国立民族学博物館

先週ソウルで開かれた在外公館長会議に出席して戻って来ました。それで、気持ちの上でも時間的にも忙しく過ごしています。日韓の間には、物理​​的な時差はないのですが、明らかに文化的な差「文化差」ともいうべきものがあることを感じます。

そんな文化差のなか、大阪でのルーティン業務に復帰した初日の20日、吹田市にある国立民族学博物館を訪問しました。ずっと続けてきた業務ですが、しばらくの空白と文化差のせいか不馴れな感じがします。

国立民族学博物館は、1970年に大阪万博が開かれた場所(現在は自然文化公園)に位置しています。博物館のすぐ近くに大阪万博のシンボル「太陽の塔」が立っています。 1977年に開館した博物館は、民族博物館として世界最大規模だといいます。この博物館の施設は大学院教育の機能も備えており、文化人類学などの博士を輩出しているそうで、これも世界で唯一だそうです。

吉田健司館長ほかにお会いし、博物館の説明を聞き、文化を通じた交流の活性化と友好増進のために協力しようと話しました。もちろん、参加者全員が文化に対する理解が交流の基本であるということを共有しました。

吉田館長との面談を終えて韓国文化の専門家である太田新平博士の案内で、東アジア館の韓国文化と日本文化の展示だけを見学しました。今回は時間がなく、短縮した部分的な見学にとどまりましたが、次はぜひ全体を見たいと思います。

展示館はオセアニアを皮きりに、東に戻って世界を一周した後、最後に日本に到達するようになっています。全体を見るのに約4時間かかるそうです。展示物の構成もよく、日本特有の繊細さを加えた家屋などのミニ展示物も実に精巧にできています。

103 한일 사이에 있는 문화적 시차; 국립민족학박물관 방문

지난 주 서울에서 열린 공관장회의에 참석했다가 돌아오니, 정신적으로 물리적으로 바쁘다. 한일 사이에는 물리적 시차가 없지만, 문화적 시차가 있다는 것도 확실하게 느낀다.

오사카 업무 복귀 첫날인 20일에는 오사카부 스이타시에 있는 국립민족학박물관을 방문했다. 쭉 해오던 일이지만 잠시의 공백 때문인지 왠지 낯설다.

국립민족학박물관은 1970년 오사카 만국박람회가 열렸던 장소(지금은 자연문화공원)에 자리 잡고 있다. 박물관 바로 당시 오사카 만박의 상징물 ‘태양의 탑’이 우뚝 서 있다. 1977년에 개관했는데, 민족박물관으로는 세계 최대규모라고 한다. 이 박물관은 안에 대학원 교육의 기능도 갖춰 문화인류학 등의 박사를 배출하고 있다. 이것도 세계 유일이라고 한다.

나는 요시다 겐지 관장 등을 만나 박물관 설명을 듣고, 문화를 통한 교류 활성화와 우호 증진을 위해 협력하자고 말했다. 물론 모든 참석자들도 문화에 대한 이해가 교류의 기본이라는 점에 동의했다.

요시다 관장과 면담을 마치고 한국문화 전문가인 오타 신페이 박사의 안내로, 동아시아관의 한국문화와 일본문화 전시만 둘러보고 왔다. 이번엔 시간이 없어 단축 관람에 그쳤지만, 다음엔 꼭 전체를 둘러보고 싶다. 전시관은 오세아니아를 시작으로 동쪽으로 돌아 세계를 일주한 뒤 마지막에 일본에 도달하도록 돼 있는데, 전체를 보는데 대략 4시간 정도가 걸린다고 한다. 전시물의 구성도 좋지만, 일본 특유의 섬세함을 더한 가옥 등의 미니어추어를 보는 맛도 쏠쏠하다.

 

102j 大阪道修町にある創業300年の小野薬品工業

4月に赴任して以来、所管地域の主要企業を訪問しています。6月の三洋化成工業を皮切りに、パナソニック日本電産京セラオムロン村田製作所大和ハウス工業など、さまざまな会社を訪問しました。そして、12月7日、ことし最後の日程として、小野薬品工業の本社を訪問しました。

小野薬品工業は、2018年のノーベル生理学医学賞を受賞した本庶佑京都大学特別教授の研究をもとに、免疫システムを利用したがん治療薬「オプジーボ」を開発し、販売している会社です。大阪総領事館の臨時オフィスから徒歩5分程度の至近距離にある会社だということを、今回の訪問を準備するなかで初めて知りました。そこで、相良暁社長にお会いするとすぐ「隣人として、このように世界的な話題になる会社が現れたことをお祝いします」とあいさつしました。

江戸時代から薬種問屋街で、現在も薬品関連企業が軒を連ねる道修町(どしょうまち)において、小野薬品工業の前身は300年前(1717年)に薬剤商としてスタートし、1947年に製薬会社に転換しました。現在は3500人程度の従業員が勤務する、日本では中規模の製薬会社です。日本の大規模な製薬会社の社員数は7千人以上に上るそうです。同社は韓国にも50人規模の販売会社を運営しています。

小野薬品工業の優れたところは、中規模の会社でありながら、大企業にとっても難しい、長期に及ぶ投資を通じてオプジーボのような画期的な新薬を開発したことにあります。もちろん、関西地域には京都大学や大阪大学など、基礎医学研究が充実した大学が多く集まっており、新薬を開発する環境が整っているといえます。それでも、中規模の会社が新薬開発に手を出すのはリスクが大きいと言わなければなりません。相良社長は「新たな領域に挑戦する社風と研究欲、これを支え新たな市場を開拓しようとする経営陣の決断が、このような結果をもたらしたのです」と述べました。

同社長はまた、韓国法人の本社にも韓国人のほかさまざまな国の人材がいるといい、韓国の若者たちは思いが熱く、国際舞台で仕事する進取の気性が強いようだと評価しました。また、韓国の製薬業については全体として日本の業務より劣るものゝ、複数のバイオ分野で革新的な新薬を出すなど、大きく発展していると分析しました。

102 오프지보를 개발해, 팔고 있는 오노약품공업

4월 부임 이후 담당지역 안 주요 기업 탐방을 하고 있다. 6월 자동차 윤활유 첨가제 제조기업인 산요카세이공업(주)를 시작으로, 파나소닉, 일본전산, 교세라, 오므론, 무라타, 다이와하우스 등 다양한 회사를 방문했다. 그리고 마침내 12월7일 올해 마지막 일정으로 오노약품공업 본사를 찾았다.

오노약품공업은 2018년 노벨 생리의학상을 탄 혼조 다스쿠 교토대 특별교수의 연구를 토대로 면역체계를 이용한 암 치료제 ‘오프지보’를 개발해, 팔고 있는 회사이다. 이 회사는 임시로 이전한 오사카총영사관에서 걸어서 5분 정도의 아주 가까운 거리에 있다. 이번에 방문을 준비하면서 비로소 알게 됐다. 그래서 사가라 교 사장을 만나자마자 “이웃으로서 이렇게 세계적인 화제가 되는 회사가 나온 것을 축하한다”고 인사를 건넸다.

이 회사는 오가카의 약재상거리인 도쇼마치에서 300년 전(1717년) 약제상으로 시작해, 1947년 제약회사로 변신했다. 현재는 3천5백명 정도의 직원이 근무하는, 일본에서 중간 규모의 제약회사이다. 일본에서 대규모 제약회사는 7천명 이상이 된다고 사가라 사장은 설명했다. 이 회사는 한국에도 50명 규모의 판매 회사를 운영하고 있다.

오노약품공업의 훌륭한 점은 중간 규모의 회사이면서도 대기업도 하기 힘든, 장기간에 걸친 투자를 통해 오프지보 같은 획기적인 신약을 개발했다는 점이다. 물론 간사이지역은 교토대, 오사카대 등 기초 의학 연구가 튼튼한 대학이 많이 몰려 있어 신약을 개발하기에 환경이 좋은 편이다. 그래도 중규모의 회사가 신약 개발에 손을 대는 것은 모험이라고 할 수 있다. 사가라 사장은 “새로운 영역에 도전하는 사풍과 연구욕, 이를 둣받침해주고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려는 경영진의 결단이 이런 결과를 가져왔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법인 말고 본사에도 한국인을 비롯한 다양한 나라의 인재가 있다면서, 한국 젊은이들은 가슴이 뜨겁고, 국제무대에 나가 일하려는 진취성이 강한 것 같다고 평가했다. 또 한국의 제약업에 대해서 전반적으로는 일본에 뒤지지만 일부 바이오 분야에서 혁신적인 신약이 나오는 등 크게 발전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FB_IMG_1544255695134

101j 大阪の各国総領事一行、静岡県の招聘で静岡を訪問

12月4日、静岡県が主催する大阪領事団招待事業で静岡県を訪問しました。静岡県の海外広報事業であり、ことしで4年目になります。イタリア、インド、インドネシア、中国、パナマ、モンゴルの総領事ほかと一緒に参加しました。

はじめに「東海道五十三次」で有名な浮世絵師・歌川廣重の作品ほかを集めた静岡市東海道廣重美術館を訪問しました。浮世絵は江戸時代(1603-1868)に隆盛した木版画で、絵師・彫師・摺師たちが分業して制作しました。

続いて、昨年末にオープンした富士山世界遺産センターを見学しました。世界的な建築家である坂茂(ばん しげる 1957-)氏の設計により、富士山が最もよく見える場所に建てられたそうです。当日は残念ながら天気がすぐれず、本物の富士山は見られませんでしたが、センター内に展示された写真や動画などを通じてさまざまな富士山を見ることができました。

fujisan-gal_img1写真: 富士山世界遺産センターのサイトより

センターの建物は富士山を逆さにした形で、センター前の池に本来の富士山の形が映るのをユニークに思いました。1日に1500人程度の来客があり、ほぼ京都国立博物館や奈良国立博物館レベルの入場者だそうです。続いて、静岡地震防災センターに行き、津波の恐ろしさと対処方法を示すビデオを見て、地震のシミュレーション体験をしました。

静岡県庁で川勝平太知事のお話を聞いた後、夜大阪に帰ってきました。知事の説明によると、静岡県は人口(370万人)と総生産規模がニュージーランドに似ているそうです。東京と大阪に独立国のように静岡県の事務所「ふじのくに領事館」を置き、国籍や人種に関係なく共生することを県の方針にしているとも述べていました。「ふじのくに」と呼ぶのは、精神的な独立を強調するためだそうです。画一的な政策や事業にしがみついている韓国の自治体にとってよい参考になると思われます。

101 시즈오카현 초청으로 오사카영사단 시즈오카현을 방문

12월4일은 시즈오카현이 주최하는 오사카영사단 초청 시즈오카현 방문행사에 다녀왔다. 가와카즈 헤이타 지사가 시즈오카현을 세계에 홍보하기 위해 4년째 벌이는 행사이다.

나도 중국, 파나마, 인도네시아, 몽골, 이탈리아, 인도 총영사(인도는 영사 대리 참석)와 함께 참석했다.

첫 일정은 에도와 교토를 잇는 도로인 도카이도의 53 역참의 풍경화로 유명한 우키요에 화가 우타카와 히로시게 미술관을 방문했다. 우키요에는 목판화로 대량생산했던 에도시대의 풍속화이다. 대량생산을 위해 그림을 그리는 사람, 목판을 새기는 사람, 색을 발라 찍어내는 사람 등으로 분업해 작업이 이뤄졌다.

다음 행선지는 2017년 말 개관한 후지산세계문화센터를 방문했다. 세계적인 건축가 반 시게루의 설계로 후지산이 가장 잘 보이는 곳에 세워졌다. 그러나 유감스럽게도 날씨가 흐려 진짜 후지산은 보지 못했다. 대신 센터 안에 설치된 사진과 동영상 등을 통해 다양한 후지산을 봤다. 센터는 후지산을 거꾸로 세워놓은 형태인데, 센터 앞의 연못에는 원래의 형상이 되도록 한 것이 독특했다.

이곳에는 하루에 1500명 정도의 관람객이 들어오는데, 대략 교토국립박물관이나 나라국립박물관 수준의 입장객이라고 한다.

다음으로 시즈오카방재센터에 가서 쓰나미의 무서움과 대처방법을 보여주는 영상을 보고, 시뮬레이션 지진 체험을 했다. 이어 현청에서 가와카즈 지사를 만나 얘기를 듣고 저녁에 오사카로 돌아왔다.

지사의 설명에 따르면, 시즈오카현은 인구(370만명)와 국내총생산 규모가 뉴질랜드와 비슷하다. 가와카즈 지사는 도쿄와 오사카에 독립국처럼, ‘후지노구니 영사관’을 두고 있다면서, 국적과 인종에 관계없이 더불어 잘사는 것을 현의 방침으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시즈오카현을 후지노구니라고 부르는 것은 법률적은 아니더라도 정신적인 독립을 강조하기 위한 것이라고 했다. 거의 엇비슷한 정책과 행사에 매달리고 있는 한국의 지자체에게 좋은 본보기라고 생각한다.

100j 渡来人・行基・雨森芳洲・朝鮮通信使・滋賀県民団70周年

12月初の週末1日と2日、滋賀県に出張しました。2日に開かれる滋賀県の民団創立70周年記念式に出席する機会に、前日に現地入りし、韓半島と深い縁のある二つの寺院、金剛輪寺と百済(ひゃくさい)寺を訪ねました。

江戸時代を通じて12回に及んだ朝鮮通信使のうち10回が滋賀県を経由しており、宿泊先の施設などに通信使一行の痕跡が多く残っています。通信使が通行した街道を表示する「朝鮮ガモ」の標石があり、当時の古道もあちこちにそのまま残っています。通信使と関連が深い雨森芳洲翁の出身地ということもあり、地域と通信使との縁も深いのです。翁が生まれた長浜市高津町には雨森芳洲庵があります。昨年末、通信使の記録がユネスコ記録遺産に登録され、芳洲庵に保存されている書籍や記録などの多数が遺産に登録されています。

民団の記念式会場の入り口には、長浜市と通信使に関するドキュメンタリーふうの展示パネルが置かれていました。市が作成したものです。こういう歴史的事実を初めて知るかのように、在日コリアンの多くが行事の合間に見入っていました。日本の最短首相の記録を持つ滋賀県出身の宇野宗佑(1922-98)家に伝わる通信使の詩文も展示され、注目されていました。

滋賀民団は通信使をはじめ、古代から韓半島と交流が盛んだった地域の特性を生かしながら、民間交流を活性化していくことを宣誓しました。この日の行事には、大法院の強制徴用工判決で日韓関係が困難な状況にあるなか、三日月大造滋賀県知事ほか有力者も多く参加し、民団70周年を祝っていただきました。

12月1日、百済(4世紀前半-660)またはそれ以前から韓半島と関連が深い百済寺金剛輪寺を訪ね、ご住職から朝鮮半島と寺院にまつわる話を聞きました。日本では百済という漢字をクダラと読みますが、漢字音そのままのヒャクサイと読んでいることからも、百済(ペクチェ)と縁の深いことがわかります。金剛輪寺は百済系の僧侶である行基(668-749)が創建した寺院ですが、以前からこの地域に影響力を持っていた渡来人秦(はた)氏の祈祷の場であったと伝えられているとの説明を受けました。

滋賀県は、京都や奈良ほどには韓国によく知られていませんが、古代に東海(日本海)を渡ってきた韓半島の渡来人たちが文化を伝播し、朝鮮時代(1392-1910)には朝鮮通信使の主要経路として、韓半島との縁が深く、また広いところです。そんな歴史的事実をあらためて知らされた1泊2日でし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