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9 작년 4월부터 1년이 넘었던 오사카 생활

작년 4월17일 부임했으니, 오사카 생활도 1년이 넘었다.

만나는 사람마다 오사카에 관한 인상을 묻는 경우가 많다. 일반적으로는 오사카 사람은 ‘정이 많다’고 한다. 반면 같은 간사이 지역이면서도 교토 사람들은 배타적이며 자존심이 강하고, 일찍 개항된 고베는 개방적이라고 한다.

이런 지역 특색은 오랜 역사를 통해 형성된 것이기 때문에 대략 맞을 것이다. 그래도 “1년 정도 살아 보니, 오사카는 어때요?”하는 물음에 마주칠 때마다, 곤혹스럽다. 상대방의 의중을 헤아려 대답해야 한다는 그런 식의 곤혹스러움이 아니라, 실제로 오사카의 특성을 말할 만큼 경험이 없는 데서 나오는 곤혹스러움이다.

오사카의 곳곳을 발로 훑고 다니었으면 모를까, 1년 동안 여러 행사에 참석하고 많은 사람을 만났지만 동선은 점과 점을 이동하는 움직임에 불과하다. 이런 부분적인 경험으로는 아직 자신 있게 한 도시, 지역의 성격을 말할 자신이 없다.

하지만 한 가지만은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다. 교통 질서에 관해서라면, 일본에서 가장 자유스러운 곳인 것 같다. 예를 들어, 횡단보도에 청색신호가 들어오기 전에 건너기 시작하고, 붉은 신호가 들어와도 건넌다. 특히 자전거의 폭주는 곡예운전을 방불해, 눈을 뗄 수 없다. 차도를 무단횡단하는 사람도 많다. 매일 차를 타고 다니면서, 동네를 산보하면서 보는 광경이다.

또 뭐가 있을까. 다른 동네보다 말과 행동이 빠른 것도 확실한 것 같다. 도쿄에 대한 대항의식이 몸에 배어 있는 것도 사람들을 만나다 보면 쉽게 느낀다.

오사카 인상을 묻는 질문을 듣다 보니 나도 오사카의 특성이 궁금해졌다. 그래서 최근 오타니 고이치씨가 쓴 <大阪学> 시리즈 2권과, 이노우에 쇼이치씨의 <大阪的>라는 책을 구해 읽어 봤다. 이제까지 몰랐던 오사카에 관한 얘기가 많이 나와 큰 공부가 됐다. 그래도 필자에 따라 보는 각도도 강조하는 것도 다르다. 또 시대 상황에 따라 해석도 달라지는 것 같다.

1년이 지났으니, 앞으로는 그래도 오사카에 관해서 몇 마디 할 정도의 식견은 길러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128 한국관광공사 오사카지사 주최 코리아 미식 만찬회

오사카의 벚꽃도 끝물로 접어들고 있다. 일요일인 4월14일엔 종일 비가 와서 마지막 벚꽃 구경을 하려는 사람들에게 심술을 부리는 듯했다.

이날 저녁에 한국관광공사 오사카지사 주최로, 오사카 시내의 한 호텔에서 <갈라 디너쇼 ‘코리아 미식 만찬회’> 행사가 열렸다. 한국음식에 관심이 많은 40~60대를 대상으로, 프랑스식으로 재해석한 한식 반상을 소개하는 행사였다.

프랑스 미슐랭 식당 및 특급호텔에서 일한 적이 있는 이승준 쉐프가 와서 음식을 선보였다. 본격적인 식사회가 시작되기 전에는 탈랜트 송옥숙, 천호진씨가 나와 한국음식을 주제로 토크쇼를 했다.

봄비 치고는 꽤 강한 비가 내리는 가운데에서도 100여명의 일본 중년층이 회의장을 가득 메웠다. 나도 비를 뚫고 참석해, 눈과 혀, 그리고 귀의 즐거움을 맛봤다.

본격적인 식사회가 시작되자, 이승준 쉐프가 직접 무대로 나와 ‘봄과 시작’을 주제로 만든 음식을 일일히 설명했다. 음식을 먹는 중간중간에 게스트인 송옥숙씨 즉석 인터뷰도 했다. 송씨는 초반엔 “보기도 먹기도 좋은데 양이 좀 부족하다”며 아쉬움을 나타내더니, 마지막엔 “배우는 경험으로 연기를 하는데 나중에 귀부인 역을 할 때 오늘 이 자리의 분위기를 떠올리며 연기를 하겠다”고 대만족을 표시했다.

송씨의 말에 이날 행사의 모든 것이 집약되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특히 송씨는 일본에서 한류의 빗장을 연 <겨울연가>에서 주인공인 배용준씨(욘사마)의 어머니 역을 맡은 바 있어, 일본 사람들에게 매우 친숙하다. 참석한 일본 사람들도 “한국음식의 새로운 면을 알았다. 정말 맛 있고 좋았다”고 이구동성으로 말했다. 한일관계가 나라 차원에서는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밑에서는 한류가 더욱 다양하고 넓고 깊게 퍼지고 있음을 느꼈다.

127j 日韓情勢に関係なく韓国修学・研修旅行を行う智辯学園

奈良県と和歌山県に小・中・高等学校を有する学校法人の智辯学園は、韓国との関係が強いことでよく知られています。1975年以後、日韓関係がよいときも悪いときも、学園の高校生は、学年または希望者を韓国への修学・研修旅行に参加しています。

2017年からは、北朝鮮のミサイル発射など、韓半島の安全に対する保護者の懸念もあり、希望者だけが参加する研修旅行に変更しました。研修旅行の参加者は17年が20数人、18年が40数人でした。19年(7月予定)は希望者が70数人に達したそうです。学園の藤田清司理事長は、研修旅行に参加した生徒の感動が後輩に伝わることで参加希望者が急増していると説明しています。

ちょうど桜が見ごろの4月9日、智辯学園の理事長室がある智辯学園和歌山を訪問しました。韓国との関係を考えれば、もっと早く訪ねるべきところ、少し遅くなってしまいました。赴任して1年以内に訪問できたので、少しは安堵しています。智辯学園和歌山は海南市の丘陵にあり、途中の坂道に桜がきれいに咲いていました。ここに小・中校生を含め、1400人の生徒が通っているとのことです。

智辯学園が韓国修学旅行を実施するようになったのは、学園の創設者である藤田照清前理事長(現理事長の父)が、日本文化の源流が韓国にあること、日本の韓国植民地支配に謝罪することを生徒に教えるために始めたといいます。前理事長は、40周年の修学旅行のとき重病だったのを押して、酸素呼吸器を付け生徒と共に修学旅行に参加し、修学旅行から帰ったその年に亡くなられたそうです。

現理事長は、日韓間にいくつか問題があったとしても、「政治は政治、交流は交流」だとし、高校生が韓国に行って学ぶことは多いといいます。また、以前の大規模な修学旅行とは違い、小規模の研修旅行を通じて高校生がより濃厚に韓国文化に接する利点もあるといいます。特に、ホームステイの1日は、単なる旅行10日分の効果があるとも述べました。

智辯学園は高校野球の強豪としても知られ、春・夏を合わせ甲子園大会で3回優勝しています。野球の名門のため、全国から生徒が殺到しますが、和歌山県のために誘致し、和歌山の学校であるため、一年生10人の野球選手のうち他の地方からの生徒は2人に厳しく制限しているそうです。これだけ見ても、自校の特製をよく知っている学校ということがわかります。

2018年、智辯学園の野球応援歌に惚れ込み、学園と縁を結んだイチロー選手がプレゼントしたバットやグローブなどが、理事長室に大切に展示されていました。

127 한국과 인연이 깊은 학교법인 치벤학원(智辯學園)

나라현과 와카야마현에 초중고교를 두고 있는 학교법인 치벤학원은 한국과 인연이 매우 깊다. 이 학원의 고교생들은 1975년부터 한일관계의 부침에 관계없이 한국에 수학여행을 하고 있다.

2017년부터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 등 한반도 안전에 관한 학부모들의 우려도 있고 해서, 희망자를 대상으로 하는 연수여행으로 바꿨다. 첫해는 20명대, 2018년은 40대, 올해(7월 예정)는 희망자가 70명대로 늘었다고, 이 학원의 후지타 기요시 이사장은 말했다. 연수여행을 다녀온 학생들이 한국여행의 감동을 후배들에게 전해주어 희망자가 급격하게 늘었다고 한다.

벚꽃이 절정기를 맞고 있는 4월9일, 치벤학원의 이사장실이 있는 와카야마 치벤학원을 방문했다. 한국과 인연를 생각하면 진작 찾아 갔어야 했는데, 좀 늦었다. 그래도 부임 1년 안에 찾아가 다소 위안이 되었다. 와카야마 치벤학원은 카이난이라는 곳의 언덕에 학교가 있는데, 언덕길에 핀 벚꽃이 아름다웠다. 이곳 학원에는 초중고 포함해 1400명의 학생이 다니고 있다고 한다.

치벤학원이 한국 수학여행을 하게 된 것은 이 학원의 설립자인 후지타 데루기요 전 이사장(후지타 기요시 현 이사장의 아버지)이 일본문화의 원류가 한국이라는 것, 일본의 한국 식민지배에 사죄한다는 것을 학생들에게 가르친다는 뜻에서 시작했다고 한다. 특히 데루기요 전 이사장은 40주년 수학여행 때는 중병임에도 불구하고 산소 호흡기를 단 채 학생들과 함께 수학여행을 따라갔다고 한다. 그리고 수학여행에서 돌아와 그해 숨졌다고 한다.

기요시 이사장은 한일 사이에 어떤 어려움이 있어도 “정치는 정치, 교류는 교류”라면서, 학생들이 한국에 다녀오면 많이 배운다고 말했다. 또 이전의 대규모 수학여행과 달리 소규모의 연수여행을 하면서 학생들이 더욱 밀도 있게 한국문화를 접할 수 있어 좋다고 말했다. 특히, 홈스테이 하루는 단순 여행 열흘의 효과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치벤학원은 고교야구의 강자로도 유명하다. 봄, 여름을 합쳐 고시엔대회에서 3회 우승을 했다. 야구 명문으로 알려져 전국에서 학생들이 쇄도하지만, 와카야마현이 와카야마를 위해 유치한 학교이기 때문에 한 학년 10명의 야구선수 중 타 지방의 학생은 2명으로 엄격하게 제한하고 있다고 한다. 이것만 봐도 자신의 존재이유를 잘 아는 학교라는 걸 알 수 있다.

이사장실에는 치벤학원 야구 응원가에 반해 2018년부터 치벤학원과 인연을 맺게 된 스즈키 이치로 선수가 선물한 배트와 장갑 등이 소중하게 전시되어 있었다.

126j 滋賀県甲賀市の信楽町にある Miho Museum

4月6日(木)、滋賀県甲賀(こうか)市、信楽(しがらき)町の山中にある Miho Museum に行ってきました。信楽は関西地方で陶芸村としてよく知られています。

Miho Museum は二つのことで有名です。第一に、ミュージアムの設計者が世界的に著名な建築家の中国系アメリカ人 I. M. ペイ(1917-)だということです。ペイは、フランスのルーヴル美術館のガラスピラミッドや米国ワシントン D.C.にあるナショナルギャラリー東館を設計しています。Miho Museum も三角構造のガラス屋根など、彼の建築の特徴をよく表現しています。このミュージアムの設計テーマは中国の桃源郷といわれ、曲線状のトンネルを通り抜けてミュージアムに至る構造になっており、桃源郷に行くような感覚を味わうことができます。

第二は、古代から現代まで、西洋から東洋まで膨大な遺物を所蔵していることです。ギリシャ、ローマ、エジプト、中近東、ガンダーラ、中国などの美術品2000点以上を保有しています。常設展示館は南館にあり、エジプト、西アジア、ギリシャ、ローマ、南アジア、中国、ペルシャの部屋に分けて展示しています。特に紀元前13世紀のエジプト第19王朝時のホルス像が有名といわれますが、私にはすべての展示品が物珍しく映りました。

訪問したときの特別展は、京都の名刹・大徳寺龍光院所蔵の遺物展でした。ふだんは非公開の茶道関連の宝物が多く出展されているせいか、茶道などに関心の高い日本人客が列をなしていました。特に、日本で国宝に指定されたものが三点しかないという黒の曜変(ようへん)天目茶碗(13世紀、宋)が出品され、たいへんな人気でした。

Miho Museum は、合計30万坪の敷地と展示館の床面積5800坪ほどの規模です。険しい山地に、桃源郷をテーマにこのような建築物を創ること自体が芸術だと思います。このミュージアムは、宗教団体の神慈秀明会を設立した小山美秀子(1910-2003)が1997年11月に開館しています。

126 시가현 고카시 시가라키쵸의 산속에 있는 미호뮤지엄

4월6일(목)엔 시가현 고카시 시가라키쵸의 산속에 자리 잡고 있는 미호뮤지엄에 갔다. 시가라키는 간사이지역에서 유명한 도예 마을이다.

미호뮤지엄이 유명한 것은 두 가지이다. 먼저 이 뮤지엄을 설계한 사람이 세계적인 건축가인 중국계 미국인 아이엠 페이이다. 페이는 프랑스 루브르미술관의 유리 피라미드, 워싱턴의 내셔널갤러리 동관을 설계했는데, 이곳 뮤지엄에도 삼각구조의 유리지붕 등 그의 건축 특징이 잘 표현돼 있다. 특히 이 뮤지엄의 설계 테마는 중국의 도원향이라고 하는데, 뮤지엄까지 곡선의 터널을 통해 가도록 한 데서 도원향으로 가는 느낌을 맛볼 수 있다.

또 한 가지는 고대부터 현대까지, 서양에서 동양까지 방대한 유물을 소장하고 있다는 점이다. 그리스, 로마, 이집트, 중근동, 간다라, 중국 등의 미술품 2000점 이상을 보유하고 있다. 상설전시관은 남관에 있다. 이집트, 서아시아, 그리스 로마, 남아시아, 중국 페르시아로 방을 나눠 전시하고 있다. 특히 기원전 13세기의 이집트 제19왕조 때의 호루스동상이 유명하다는데, 내 눈엔 모든 게 진귀했다.

내가 갔을 때 특별전은 교토의 다이도쿠지(대덕사) 용광원에서 소장하고 있는 유물전이었다. 평소에는 비공개하는 다도와 관련한 보물들이 많이 나와 있어서인지, 다도 등에 관심이 많은 일본 관객이 줄을 이었다. 특히, 일본에 국보로 지정된 것이 세 개밖에 없다는 검은색의 요헨텐모쿠 찻잔(13세기, 송나라)이 출품되어 큰 인기를 끌었다.

이 박물관은 총 30만평의 부지에 전시관의 바닥면적이 5800평 정도 되는 규모인데, 험한 산지에 이런 건물을 도원향을 테마로 지은 것 자체가 예술이다. 이 박물관은 종교단체 신자수명회를 만든 고야마 미호코(1910~2003)가 1997년 11월에 개관했다.

125j 済州四・三事件の71周年慰霊祭

4月に入っても寒い日が続き、ここ数日の最高気温は11-12度です。風も吹き、冬に戻ったようにも感じます。大阪の気象庁が開花宣言した3月27日から1週間過ぎたというのに寒い天候のため、あえて花見に出かける気も起こりません。開いた桜の花もまた冬のコートのなかに入ってしまうのでは、と思われるほどです。

こういう春の天候を韓国では「春来不思春(春が来たのに春らしくない)といいます。日本にもよく似た表現があるようで、日本語の「花曇り」「花冷え」は桜が咲くころの寒い天候をいうようです。

4月3日の大阪の天気がまさに「春来不思春」であり「花曇り」でした。そんなうら寂しい天気のなか、大阪天王寺区にある統国寺で済州四・三事件の71周年慰霊祭が催されました。昨年11月、この寺に日本初の四・三犠牲者慰霊塔が建立されました

大阪総領事館からも私を含め職員10人がこの地で初めて開かれる慰霊祭に出席しました。犠牲者のご家族、この地の市民で構成された慰霊祭実行委員会の関係者、民団・総連関係者を含め約50人が集まりました。統国寺の僧侶による読経に続き、順に焼香と参拝が約1時間とり行われました。

済州を除き、大阪が四・三事件と最も関係が深いせいか、済州KBSも韓国から取材に来ていました。慰霊祭が終わった後、インタビューの要請があり応じました。総領事館の職員が初の慰霊祭に参加した意義と総領事館としての四・三事件の被害者に対する支援策などについて尋ねられました。私は「総領事館だけでなく、被害者、市民、民団、総連関係者がみな集まって慰霊祭を催し、いささかなりとも犠牲者とご家族の慰めになったかと思う」とし、「韓国政府の方針に沿いながら、この地の市民、ご遺族と意見を交わし、役立つ案を検討したい」と述べました。

慰霊祭を終え、遅々としていても歴史が一歩一歩前進しているのを感じました。

125 통국사에서 열린 제주 4.3사건 71주년 위령제

4월인데도 날씨가 춥다. 요즘 몇일 최고기온이 11도, 12도 정도다. 바람까지 불어 겨울이 다시 온 듯한 느낌이다. 오사카에서 벚꽃이 피었다고 기상청이 발표(3월27일)한 지가 알주일이 지났는데도 쌀쌀한 날씨 때문에 꽃 구경할 엄두도 나지 않는다. 피었던 꽃도 다시 외투 속으로 들어가지 않을까 생각한다.

한국에서는 이런 봄날씨를 ‘춘래불사춘(봄이 왔지만 봄 같지 않다)’이라고 한다. 일본에서도 이와 비슷한 표현이 있다. ‘花曇り(하나 구모리)’라는 말이다. 벛꽃이 필 무렵 추위가 올 때 쓰는 말이란다.

4월3일의 오사카 날씨가 바로 춘래불사춘이요, 하나 구모리였다. 이런 스산한 날씨 속에서 오사카의 덴노지구에 있는 절 통국사에서 제주 4.3사건 71주년 위령제가 열렸다. 지난해 11월 일본에서는 처음으로 4.3 희생자 위령탑이 세워진 곳이다.

오사카총영사관에서도 나를 포함해 10여명의 직원이 이곳에서 처음 열리는 위령제에 참석했다. 가보니, 희생자가족, 이곳 시민들로 구성된 위령제 실행위원회 관계자, 민단과 총련 관계자를 포함해 50여명 모였다. 통국사 스님들의 독경에 이어 선향과 참배를 하는 순으로 1시간 가량 진행되었다.

오사카가 제주 빼고는 4.3사건과 가장 인연이 깊은 곳이기 때문인지 제주 KBS에서도 현지 취재를 왔다. 나는 위령제가 끝난 뒤 잠시 인터뷰 요청이 있어 응했다. 총영사관에서 처음 위령제에 참석한 의미와 공관의 4.3 피해자 지원 대책 등을 물었다. 나는 “오늘 총영사관뿐 아니라 피해자, 시민, 민단, 총련 관계자까지 다함께 모여 위령제를 해, 희생된 분과 가족들이 조금이라도 위로를 받았을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정부의 방침에 발맞춰 나가면서 이곳의 시민, 유족들과 의견을 나누며 도움이 되는 방안을 연구하겠다”고 말했다.

위령제를 마치고 나오면서, 느리지만 그래도 역사는 한발한발 앞으로 나가고 있다는 걸 느꼈다.

124j 韓国の大阪総領事として初めて生野区を訪門

大阪市には行政区域として24の区がありますが、大阪市の区は東京都や韓国のそれとは法的地位が異なります。区役所の長(区長)は選挙で選ばれず、大阪市長が任命します。大阪市の区には議会もありません。

24区の一つ、生野区には植民地時代(1910-45)から在日コリアンが集住しています。そのコリアタウン(旧朝鮮市場)は、平日でも韓国の文化やフードを楽しむ日本の若者たちでにぎわっています。政治的に日韓関係が悪いときでも、コリアタウンにはそれをまったく感じさせない熱気があります。

生野区の人口は現在約13万人、韓国籍・朝鮮籍の在日コリアンは約2万2千人です。中国・ベトナム国籍者を含め、約2万8千人が外国人です。以前は住民の約4分の1が在日コリアンでした。最近は帰化などによって割合が低下していますが、大阪の他の地域に比べ、在日が圧倒的に多い地域です。

3月27日に生野区役所を訪ね、山口照美区長にお会いしました。韓国の大阪総領事が生野区を訪門したのは今回が初めてだそうです。民間出身の山口区長は公募で選ばれ、2017年4月から現職についています。

生野区は歴史的・伝統的に在日コリアンの集住地域なので、互いに協力し、ここを日韓協力と多文化共生の発信地にしていくよう、私は山口区長に提案しました。また、多くの在日コリアン子弟の民族教育に格別の関心を傾けるようお願いしました。同席したオヨンホ民団大阪本部団長も、在日に対する福祉・教育・商業活動ほかの生活支援に尽力してほしい旨要請しました。

山口区長は、生野区が大阪市で外国人の居住率が最も高い地域であることを強調し、積極的に協力する旨を明らかにしました。

124 한국 총영사가 처음으로 찾아간 이쿠노(生野)구청

오사카시에는 구가 24개 있다. 그러나 오사카시의 구는 도쿄도나 한국과 법적 지위가 다르다. 구청(구약소)의 장을 선거로 뽑지 않고 시장이 임명한다. 구에는 구의회도 없다.

24개의 구 가운데 이쿠노구가 있다. 식민지 시대부터 재일동포들이 집단 거주하는 곳이다. 이곳에 있는 코리아타운(옛 조선시장)에는 평일에도 한국의 문화와 음식을 즐기려는 일본 젊은이들로 북적인다. 정치적으로 한일관계가 나쁘지만 코리아타운에서는 그런 분위기를 전혀 느낄 수 없을 정도로 열기가 뜨겁다.

현재 이쿠노구의 전체 인구는 13만명 정도 된다. 그 가운데 한국국적, 조선적의 재일동포가 2만2천여명이다. 중국, 베트남 국적자를 포함하면 2만8천명 정도가 외국인이다. 예전에는 4분의 1 정도가 재일동포였는데, 최근은 귀화 등의 이유로 비율이 떨어졌다. 그래도 오사카의 다른 지역에 비해 동포들이 압도적으로 많다.

3월27일 이쿠노구청을 방문해, 야마구치 데루미 구청장(구장)을 만났다. 우리나라 오사카 총영사가 이쿠노구청을 찾아간 것은 처음이라고 한다. 야마구치 청장은 민간인 출신으로 공모를 통해 발탁되어 2017년 4월부터 일을 하고 있다.

나는 야마구치 청장에게 이쿠노구가 역사적으로, 전통적으로 재일한국인이 많이 사는 곳이니 서로 협력해 이곳을 한일협력, 다문화공생의 발신지로 만들어가자고 말했다. 또 이곳의 많은 재일동포 어린이들의 민족교육에도 각별한 관심을 기울여 줄 것을 부탁했다. 또 동석한 오용호 민단 오사카본부 단장도 재일동포들의 복지, 교육, 상업활동을 비롯한 생활 지원에 힘써 줄 것을 요청했다.

야마구치 구청장은 이쿠노구가 한국을 포함해 외국인 거주 비율이 오사카시에서 가장 높은 지역임을 강조하며, 적극 협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